최인호.. 해신과 상도라는 작품으로만 알고 있었다.

지은이의 말에 작가인생 처음의 자발적인 전작소설이라는 소개가 있어서 무슨 내용일까 굉장히 궁금했다.
전작소설이라는 말이 무슨 뜻인지도 궁금했고, 처음으로 뭔가를 시도했다는게 궁금했다

특히나 이상하게 끌리는 제목 “낯익은 타인들의 도시”은 더욱더 관심이 갔다.
타인들인데 낯이 익다는 것은 어떤것을 가리키는 말일까… 하는 궁금증이었다.

하지만 책장을 넘기면 넘길수록.. 책을 읽으면 읽을수록 책의 난해함에 점점 힘이 들었다.
무슨 이야기를 하고 싶은지 알 수 없었다.

마치 한편의 추상화를 보는 느낌.
예전 밀란 쿤데라의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을 읽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문장과 내용이 무엇을 이야기하고, 무엇을 말하는지 이해하기 힘든 느낌, 그것이었다.

본디 나는 재미있는 책을 좋아한다.
재미있다는 것은 내가 관심이 있는 주제에 관한 책이거나 이야기 자체를 어렵지 않고 쉽게 풀어놓은 책을 이야기한다.

그런데 이 책은 그 두가지 중 어느것에도 해당되지 않았다.

작가가 워낙 레벨이 있고, 오랫동안 글을 써왔던 사람이어서 나름 책에 대해 기대를 많이 했었는데 나로써는 적잖이 실망을 했다.

다음번 읽을 책은 쉬운 책이었으면 좋겠다…

 

 

Tags: ,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