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 진영에게 띄우는 엄마의 첫 번째 편지.

자식을 모두 먼저 떠나보낸 어머니의 마음은 어떠할까?
게다가 모두 자살로 먼저 떠나보냈다면?

최진실, 최진영.

연기자/가수 이기 이전에 한 사람의 아들, 딸 이었고,
그리고, 사람이었다.

최진실, 최진영.

나는 솔직히 이 두 배우/가수들에 대해 별로 아는것이 없었다.

본래 TV, 드라마, 노래 에 대해서는 별로 관심이 없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진실의 이름만큼은 알고 있었다.

그저 우리나라에서 잘 나가는 탤런트 정도로만 알고 있었고, 이쁘다는 정도..?
그나마 최진실에 대해서는 이렇게라도 알고는 있었지만 최진영에 대해서는 전혀 알지를 못했다.

그러던 어느날 듣게된 최진실, 최진영 남매의 자살소식…

워낙에 연예계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었지만,
그래도 그나마 내가 알고있는 몇 안되는 연예인 중의 한명이 자살을 했다는 소식은 괜히 나를 침울하게 했다.

그 이후에도 터져나온 최진실의 죽음을 둘러싼 여러가지 이야기.

나는 관심이 없었다.
사실 최진실의 죽음 이후에는 그 이름조차 나의 관심에서 없어졌다.

그러다가.. 이 책을 읽게 되었다.
나는 이 책을 읽기 전까지는 몰랐었다.

최진실, 최진영의 힘들었던 과거와 어떻게 그것을 이겨내고 극복했는지.
그리고 가족들간의 이야기.
그리고, 그들이 얼마나 여린 감성을 가졌었는지.

언제부터인가 이런생각을 가졌던 것 같다.
연예인들은 모두 다른 곳에 살고 있고, 뭔가 나랑은 다른 존재 같다는 생각.
TV에서 나오는 그들의 행동과 생각들은 대부분 날조된 것이고 거짓이라는 생각.

그런 편협된 시각으로 TV를 바라보고 생각했던 것 같다.

하지만 이 책에 나온 그들의 모습은 그토록이나 가냘프고 깨어지기 쉬운 모습을 하고 있었다.
그저 한 명의 나와 똑같은 사람으로써…

그토록이나 힘든 생활을 하고 노력을 해서 이제야 겨우 안정을 찾는가 싶었는데..
너무나 앞만 보고 달려서일까.
그 고비를 넘기지 못하고 생을 마감해야만했던 그/그녀의 삶은 너무나 아쉬웠다..

특히나..
그토록 힘들었던 시간이야말로 정말로 행복했던때라고 이야기는 하는 부분에서는 감정을 주체할 수 없었다.
정말로..

왜 이렇게 좋은 사람들은 아쉬운 이별을 해야만 하는걸까.
왜 이렇게 좋은 사람들은 그들이 떠난 뒤에야 알게되는 것일까..

마지막 메모..
그렇게 사랑하는 아이에게 이런 메모를 남기고 생을 마감해야 했던 어머니로서의 심정은 어떠했을까..

사랑하는 환희, 준희

……
아무 말을 할 수가 없구나!
그저,
사랑하는 내 아들, 내 딸
상처받지 말기를…
찡그리지 말기를…
아파하지 말기를…
울고 있지 않기를…
체념하지 말기를…
사랑받고 있기를…
사랑하고 있기를…
그리고, 사랑할 수 있기를…

너희들밖에는 안길 수 없는 엄마의 품을 잊기 말기를.

– 故 최진실이 두 아이에게 남긴 마지막 메모

 

또 하나의 마지막 메모..

지친다……
사람이란 것에 지치고,
살아온 것들에 지치고,
…..

이런 나 때문에 지친다….

– 故 최진영이 죽기전 홈페이지 남긴 글.

슬프다.
정말 슬프다.

Tags: , , , ,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