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여행을 하면서 제일 힘들었던 점은 이별이었다
.
자전거를
끌고 다니느라 겪은 몸고생은 아무것도 아니었다
.
정이
들었다가도 이내 바로 이별하고
,

이별하는 것이 나에게는 가장 큰 아쉬움이며 큰
슬픔이었다
.
만나서
반가운 사람들도 이내 헤어져야 함을 느낄때 그것만큼
슬픈일이 있을까
..

  누군가를
만나고 헤어지고를 반복하는 것이 바로 여행이다
.
경치나
문화도 중요하지만 제일 중요한 것은 바로 사람이다
.
이번
보름간의 필리핀 여행 기행문 중에서 이렇다 할 관광명소
같은 것은 그다지 많이 나오지 않는다
.
보라카이도
목적지가 아니라 가다가 들린 셈이다
.
아니,
사실은
보라카이는 그냥 지나쳐 가려고 했었다
.
결국
발은 디디게 됐지만 겨우 하루만에 도망치듯 빠져
나왔다
.
그곳에는
우리가 평소에 만나왔던 필리피노들이 없었다
.
그래서
나는 그곳을 이번 여행의 최악으로 꼽는다
.

  언제고
다시금 필리핀으로 여행을 갈 것이다
.
그때쯤이면
지금보다 조금은 성숙해 있을 것이다
.
한층
성숙했던 모습으로 내가 만났던 이들을 다시한번 만나서
변화된 나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

  그때
당신과의 인연이 나를 이렇게 변화시켰노라고 말하고
싶다
.

 그리고… 내 주위에 있는 여러분들에게도 이런 여행 하나쯤은 추천해 주고 싶다.


어때요, 부럽지 않았나요?

Tags: , , , , ,

2 Comments on 필리핀 자전거 여행기 후기…

  1. choi seo soo says:

    갔던 나도 부러워 보이는데 ?ㅋㅋ

Leave a Reply